일반 시민 신청도 접수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시내 학교 기숙사 사생 6207명과 서초구 관내 영어유치원 종사자 595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키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고위험 집단 및 시설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검사를 실시해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겠다는 것이다. 5∼10명의 검체를 혼합해 1개의 검체로 만드는 '취합검사' 방식으로 검사를 실시한 후, 양성이 나오면 개별 검사를 하기로 했다.

시는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해 시내에서 기숙사를 운영 중인 62개 학교들로부터 사생 6207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내달 3일부터 12일까지 검사를 실시한다.

또 서초구와 함께 서초구 관내 24개 영어유치원의 강사와 차량기사 등 종사자 595명에 대해 6월 1일부터 10일까지 서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이와 함께 다음달 8일부터는 일반 시민에 대해서도 공개모집을 통해 선제검사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검사 대상을 선정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지정된 병원에 방문해 무료로 검사를 받으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확진자 발생 후 대응보다 한 발 앞서서 조용한 전파까지 미리 차단해 나가겠다"며 "지속적인 선제검사로 무증상 감염에 대한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감염 확산 방지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