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LG는 4월초로 미뤄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상반기 공개채용 시즌이 다음달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대기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일정을 미룬 곳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다.

고민 끝에 공채 일정 잡은 대기업…롯데 3월 6일·SK 16일부터

19일 각 회사들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3월 6~19일, SK그룹은 3월 16~27일 대졸 신입 공채 지원서를 받을 예정이다. 롯데는 지난해 상반기 공채보다 한 주 앞당겼고, SK는 한 주 늦췄다.

대부분 기업이 온라인으로 지원서를 접수하고 있고, 필기시험 또한 4월에 몰려 있다. 해당 시기엔 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아직 채용 일정을 밝히지 않은 삼성 등 다른 대기업들도 조만간 채용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수시채용을 도입한 현대자동차는 로봇지능 소프트웨어(SW)개발 등의 분야에서 이미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 중이다. 다만 LG그룹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공채 계획을 4월 초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주요 기업들이 상반기 채용에 나서지만, 채용 규모는 작년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취업사이트 잡코리아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하겠다”고 답한 101개 대기업의 채용 규모는 총 4263명으로 지난해(4547명)보다 6.2% 감소했다.

상반기 대졸 채용과 관련해선 대기업 두 곳 중 한 곳(51.3%)만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답했다. 22.3% 기업은 “채용하지 않겠다”고 했고, 26.4%는 “채용 미정”이라고 했다.

모집 시기와 관련해서는 3월이 31.7%로 가장 많았다. △4월 11.9%, △2월 9.9%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아직 채용 시기를 못 정한 대기업도 20.8%였다. 대기업 두 곳 중 한 곳(44.6%)은 여전히 ‘신입공채’를 통해 뽑겠다고 했지만, 다섯 곳 중 한 곳(19.8%)은 ‘수시채용’ 전형으로 선발하겠다고 답했다. 설문에 응답한 기업은 모두 197개사였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코로나19와 수시채용 등이 올해 대졸 채용시장의 변수가 될 것 같다”며 “채용공고를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