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거쳐 간 다른 신생아 7명 감염 여부 확인 중"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돼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평택 산부인과서 신생아 9명 RSV 감염…보건당국 역학조사(종합)

13일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6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신생아실을 중심으로 병원 내부에서 점차 확대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보건당국은 병원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하는 한편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것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감염이 확인된 신생아들을 제외하고 병원을 거친 아이들은 모두 7명으로,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1∼2일가량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RSV는 코막힘 또는 콧물, 기침 등 일반적으로 보통 내지 중증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대부분 자연회복 되지만 일부는 세기관지염이나 폐렴의 증세를 보일 수 있고 입원 치료로 이어지는 경우는 2% 남짓이다.

평택시는 전체 영아 중 50∼70%가 생후 1년 이내에 RSV를 앓는 점 등을 들며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동시에 신생아실 등 주요 시설을 방역했다"며 "해당 시설은 산부인과로, 입원 기간이 짧고 발병 신생아들도 대부분 퇴원 후 발병한 경우라 병원 폐쇄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