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확산하면서 면역력 강화를 위한 건강기능식품 매출이 늘고 있다.

롯데의 헬스앤뷰티 스토어 롭스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온라인몰의 건강기능식품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79%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은 2천77%, 프로바이오틱스는 730%나 매출이 증가했다.

롯데e커머스가 운영하는 롯데닷컴에서도 이 기간 비타민C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3.6% 증가했고 비타민C 고함량 제품의 경우 일시 품절 되기도 했다.

신종코로나 확산에 비타민 판매 '껑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