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은 국내 대학들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교수들의 국제 연구 활동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LG연암문화재단은 8일 '연암 국제공동연구 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올해는 국내 대학 교수 30명이 선발됐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회가 자연과학, 공학, 인문, 사회 등 각 분야 교수들이 국내에 없는 연구 장비·자료를 활용해야 하거나 해외 연구자들과 협력해야 하는 과제를 심사해 지원 대상 교수들을 선정했다.

선정된 교수들은 내년에 UC버클리, 하버드대, 스탠퍼드대, 메사추세츠공과대(MIT) 등 해와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국제 공동 연구를 수행하면서 1년간 연구 활동비 4만 달러(약 4천600만원)를 LG연암문화재단으로부터 지원받는다.

교수들은 연구를 마치고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고 2년 이내에 해외 유수의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 및 SSCI(사회과학논문인용색인)급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게 된다.

LG, 국내 대학교수 30명 국제 연구 활동 지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