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 & Biz

인도 정부 상대로한 ISD 사건에
세종 김두식, 한국서부발전 변호

화우 윤호일, 1兆 과징금 소송서
공정위 상대 美 퀄컴측 진두지휘
김두식 세종 경영대표

김두식 세종 경영대표

국내 대형 법률회사(로펌) 시장을 개척한 1세대 로펌 창업자 일부가 여전히 직접 사건을 맡아 변론하거나 법정에 나오면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두식 세종 경영전담 대표변호사(62·사법시험 22회)와 윤호일 화우 대표변호사(76·사법시험 4회)는 각각 인도 정부를 상대로 한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 공정거래위원회의 퀄컴 과징금 제재 등의 사건을 수임해 대리인 역할을 하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1세대 로펌 창업자가 대부분 은퇴하거나 경영에서 물러난 것과 달리 이들이 사건을 맡아 전문성을 발휘하며 시장에서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윤호일 화우 대표

윤호일 화우 대표

김 대표는 한국서부발전이 인도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ISD 사건에서 서부발전을 대리해 변론에 나서고 있다. 서부발전은 2012년부터 추진해온 인도 내 가스발전소 사업이 인도 정부의 일방적인 가스공급 정책 변경으로 손해를 입었다며 작년 10월 ISD를 제기했다. 법조계 관계자는 “ISD 사건 가운데 국내 로펌이 단독 대리인을 맡은 첫 사건인 데다 김 대표 본인도 ISD 사건에 애정이 많아 적극적으로 팔을 걷어붙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국내 4위 로펌인 세종의 설립자다. 1983년 서울고·서울대 법대 선배인 신영무 변호사(9회)와 함께 세종을 세웠다. 세종의 영어 이름 ‘Shin&Kim’에서 Shin은 신 변호사, Kim은 김 대표를 뜻한다. 김 대표는 2013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가 지난 3월 경영전담 대표로 복귀했다. 대형 로펌의 창업자가 다시 회사로 돌아와 경영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표는 지난해부터 재판이 시작된 공정위의 미국 퀄컴에 대한 1조원대 과징금 처분 취소 소송 사건에서 퀄컴을 대리해 법정에 출석하고 있다. 윤 대표는 변론 전략을 세우고, 서면 작업을 모니터링하며 사건을 지휘하고 있다. 1989년 화우의 전신인 우방을 설립한 그는 국내 공정거래 법률 자문시장의 개척자로 불린다. 2015년 경영에서 물러났지만 70대의 고령에도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