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민 긴급구호물자, 생필품 구매 등에 사용
피해 기업 중 대출만기, 분할상환기일 도래 시 최장 1년간 상환유예 지원
BNK금융그룹,강원 산불 피해지역에 성금 5000만원 기부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강원도 동해안 일대에 발생한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역 이재민을 위해 성금 5000만원을 기부했다.

BNK금융그룹이 기부한 성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이재민을 위한 긴급구호물자 및 생필품 구매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BNK금융그룹의 계열사인 부산은행은 산불 피해를 입은 기업 중 대출만기와 분할상환기일이 도래하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최장 1년까지 상환기일 및 분할상환유예를 지원할 방침이다.

김지완 회장은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지역 주민들과 소상공인들이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