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협의회가 이호성(해태)을 새로운 대표자로 내세워 제3기 집행부를 출범시켰다.

8개 구단 선수 대표들은 26일 한국야구위원회(KBO) 대표자 모임을 갖고 사퇴한 송진우 회장의 후임으로 이호성을 선수협 신임회장으로 추대했다.

부회장은 장종훈(한화)과 양용모(SK),감사에는 김인호(현대)를 각각 선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