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풍백화점 붕괴사고를 수사중인 검.경합동수사본부(본부장 신광옥서울지검
2차장)는 5일 조남호 현서초구청장과 이충우 황철민 전구청장등이 건물 설계
변경등 인허가 서류에 결재한 사실을 밝혀내고 이들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6.27지자세 선거에서 민선구청장으로 당선된 조현구청장은 지난해 8월
증축.용도변경시, 민주당 후보였던 이 전구청장과 현서울시 공무원연수국장
인 황 전구청장은 각각 89년 11월 1차설계변경과 90년 7월 준공검사시 구청
장직을 맡았다.

수사본부는 이와함께 전주택과 직원 정지환씨(39.무직)가 지난 89년 11월
삼풍백화점에 대해 사후설계변경 승인을 해 주는 대가로 수백만원의 뇌물을
받은 사실을 밝혀내고 정씨에 대해 수뢰후 부정처사등의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수사본부는 정씨의 혐의사실과 관련,정씨의 직속상관으로 이미 출국금지된
전주택계장 양주환씨(44.현중구청 건추계장)와 전주택과장 김영권씨(54.무
직)등이 설계변경의 사후승인을 결재하는 과정에서 정기적으로 상납을 받는
등 비리에 개입한 혐의를 잡고 이들의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한편 수사본부는 백화점 건물의 시공과정과 관련, A동 건축당시 철근반장이
었던 최종삼씨등 우성건설 건설 실무자 4명을 불러 우성건설과 삼풍건설산업
간의 시공범위 및 시공권 이양경위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사본부는 또 건축당시 레미콘 공급업체였던 아주레미콘 고려산업개발 대
림 콘크리이트 동아건설산업 동양시멘트 공영사등과 철근을 대준 한보철강
및 삼표상사등에 대해서도 소환 조사중이다. < 윤성민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