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용적률 대폭 높이기로
서울시가 사상 처음으로 준공업지역 용적률(대지 면적 대비 건물바닥 면적의 합) 규제 완화에 나선다. 영등포역(서울지하철 1호선) 등 준공업지역 내 역세권 38곳의 용적률을 종전 400%에서 480%로 크게 높일 방침이다. 이를 통해 첨단산업을 유치, 도시 산업 경쟁력을 키운다는 전략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준공업지역 재생과 활성화 방안’을 13일 발표했다. 준공업지역 내 역세권에 연구개발센터 등 전략산업시설을 일정 비율 이상 들일 경우 건축물 용적률을 지금보다 80%포인트까지 높여줄 방침이다.

주거시설과 산업시설을 함께 짓는 ‘주산(住産) 복합빌딩’ 개발제도도 새 방안에 포함했다. 기존엔 건물 내부에 주거시설이 일부라도 있으면 전체 건물 용적률이 최고 250%로 제한됐지만 앞으로는 주거시설과 산업시설 연면적 비율에 따라 용적률이 최고 400%까지 올라간다. 서울의 준공업지역은 19.98㎢로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등 7개 자치구에 분포해 있다. 서울시 전체 면적의 3.3%에 불과하지만 서울시 일자리의 10.3%, 첨단산업 일자리의 30.4%가 준공업지역 내 기업에서 나오고 있다.

류훈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1960년대 서울 도시계획이 수립된 뒤 준공업지역 용적률 규제를 완화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홍선표 기자 rick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