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황희찬 선수와 셀카를 찍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황희찬 선수와 셀카를 찍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박스권에 갇혔던 정부·여당의 지지율에 변화가 일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는 것. 화물연대 파업 해소와 월드컵 선전 효과로 호재는 부상하고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으로 인한 불필요한 논란 등 악재는 소멸되면서 중도층이 움직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여당 지지율 3개월만에 최고
출처=한국갤럽
출처=한국갤럽
출처=한국갤럽
출처=한국갤럽
12월 2주차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3주째 상승세를 이어가 33%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3주째 내려 59%였다. 이 같은 수치는 3개월 전인 9월 3주차 이후 처음이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은 한때 24%까지 떨어졌고, 부정 평가는 65%까지 상승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3개월 간 긍정 평가는 30% 안팎에서 크게 오르지 않고 부정 평가도 60%대에서 크게 내리지 않는 박스권 흐름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지지율도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최근 2주 연속 오른 결과, 이번주 36%로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를 전주 2%포인트에서 4%포인트로 벌렸다. 국민의힘이 오차범위 밖으로 민주당을 앞섰던 것은 지난 9월 3주째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움직인 것은 중도층이다. 윤 대통령 지지율과 여당 지지율이 가장 낮았던 지난 9월 5주차에 중도층은 윤 대통령을 향해선 18%, 여당에 대해선 22%만이 지지를 보냈다. 최근 이들은 윤 대통령에게는 30%, 여당에는 29%의 지지를 보내고 있다. 당시 8%포인트로 야당이 앞서던 중도층의 여야 지지율은 이제 동률이 됐다. 한국갤럽은 "6월 이후 정당 지지도 변동은 주로 성향 중도층에서 비롯한다"고 분석했다.
호재는 늘고 악재는 줄고
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 화물연대 충남본부 조합원들이 파업철회 찬반투표 결과 파업종료로 가결 되면서 충남 당진시 현대글로비스 앞 파업 농성장을 철거하고 있다. /사진=뉴스1
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 화물연대 충남본부 조합원들이 파업철회 찬반투표 결과 파업종료로 가결 되면서 충남 당진시 현대글로비스 앞 파업 농성장을 철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는 파업 사태는 해소되고 월드컵에서는 선전하는 등 경기 및 국가 호재는 늘어난 반면, 도어스테핑 중단으로 잡음이 줄어든 탓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공교롭게도 세 사건 모두 정부 여당의 지지율이 오르기 시작한 11월 3주차에 시작됐다.

이중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등의 파업은 최근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3고' 현상과 경기 하강 위기 속에서 물류대란 등 경기 불안 요소로 떠오르고 있던 터다. 결국 정부·여당과의 강 대 강 대치 후 화물연대는 9일 조합원 총투표로 '총파업 종료'를 가결했다.

이번주 갤럽에서 윤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에게 물은 결과, '노조 대응'이 24%로 전주 대비 16%포인트나 늘어나면서 1위를 차지했다. 또 이번주 초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대에 근접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리얼미터의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도 "경제위기 상황에서 윤 대통령의 '업무개시 명령' 등 원칙적인 대응이 긍정 평가 상승의 모멘텀으로 작동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손흥민 선수와 이강인 선수로부터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손흥민 선수와 이강인 선수로부터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월드컵 특수도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다. 브라질전에서 패하면서 8강에는 오르지 못했으나, 예상 밖으로 포르투갈을 꺾고 16강에 진출하면서 전반적인 여론이 쏠린 분위기라는 것이다.

스포츠 이벤트 효과는 과거 정부에서도 적지 않게 목격된 바 있다. 임기 초 2008년 '광우병 쇠고기 파동'으로 지지율 저점을 찍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그해 8월 베이징 올림픽 기점으로 지지율이 10%포인트 넘게 올랐다는 조사(CBS·리얼미터 조사, 8월 6~7일 23.1%→8월 19~20일 35.2%)가 있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율 또한 2018년 2월 시작된 평창올림픽 전에는 한국갤럽 조사에서 60%대를 기록하다 3월부터는 70%대로 올라섰다.

노조 대응에 따른 지지율 추이는 지켜봐야 한다는 반면, 월드컵 호재는 단기에 그친다는 평가도 나온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윤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 반등세에 대해서 '월드컵 반짝 효과'라며 "40%도 안 넘었는데 그것을 누가 자랑하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40% 이하로 내려간 적이 몇 번 없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