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사망자 총 42명
마스크를 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4일 30만명에 육박하는 발열자가 추가 발생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지난 13일 저녁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 6180여명의 신규 유열자(발열자)가 발생했으며, 1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말부터 이달 14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 총수는 82만620여명이며, 그 중 49만 6030여명이 완쾌되고 32만455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사망자는 누적 42명이 됐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인정했다. 처음 1만8000여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했고, 13일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추가됐다고 밝히는 등 확산세가 거세다.

통신은 "현 방역위기가 발생한 때로부터 사람들이 스텔스 오미크론변이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인식과 이해가 부족하고 치료 방법을 잘 알지 못한데로부터 약물 사용 부주의로 인한 사망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전국의 모든 도, 시, 군들이 지난 5월 12일 오전부터 지역별로 완전히 봉쇄되고 사업단위, 생산단위, 거주단위별로 격폐된 데 이어 엄격한 전 주민 집중 검병검진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