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새로운물결' 발기인 대회
安, 내달 5일前 공식선언 예정
김동연 前 부총리

김동연 前 부총리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곧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틈바구니에서 ‘제3지대’ 후보들이 내년 대선의 다크호스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의 대표로 나와 “정치의 벽을 허물고,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새로운물결’을 창당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정치판의 강고한 양당 구조로는 대한민국이 20년 넘게 가진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며 “정권교체를 뛰어넘는 정치교체를 하겠다”고 했다.

당명과 관련해선 “(새로운물결과) 끝까지 경합했던 제안이 있었는데 바로 ‘오징어당’”이라며 “승자독식 구조와 그 속에서 죽어 나가는 등장인물 등 오징어게임이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측면에서 새로운물결의 별칭을 ‘오징어당’이라고 해도 좋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 전 부총리는 핵심 대선 공약으로 △청년들에게 도전할 기회를 주는 ‘청년투자국가’ △규제개혁을 통해 일거리를 만드는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를 제시했다. 특히 정치 개혁과 관련해선 “지금 시스템에선 누가 대통령이 돼도 문제를 반복할 것”이라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로의 개헌을 약속했다.

안 대표는 대선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안 대표는 대선 출마 선언 시점을 조율 중이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11월 5일 전에 공식 선언을 할 예정이다. 25일 전남 방문을 시작으로 지역 순회 일정에도 나선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대표가 중도층을 겨냥한 미래 비전과 실용적인 정책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