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윤석열 출마 선언에 "정치검찰 야망 드러낸 돈키호테의 원맨쇼"

여당 중진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4선·인천 부평을)이 내년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정치검찰의 정치적 야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의원은 29일 자신의 SNS에 “이제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윤석열 후보, 역시 속빈 강정이었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현 정부에 대한 무차별적 비난이 자신의 우위나 경쟁력을 입증하지는 않는다”며 “검사들이 범죄자를 단죄하듯 국정운영을 심판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큰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홍영표, 윤석열 출마 선언에 "정치검찰 야망 드러낸 돈키호테의 원맨쇼"

윤 전 총장의 출마 선언문에 대해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가 비전과 구체적 방법은 온데간데 없고 자신의 신념에 대한 철 지난 장광설뿐이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은)정치적 야욕을 채우겠다고 검찰 조직을 철저히 망가트린 것도 모자라 117일 만에 뛰쳐나왔다”며 “오늘의 출마선언은 ‘돈키호테의 원맨쇼’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2018년 5월부터 2019년 5월까지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냈다. 지난 11일부터 6박8일 일정으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에 윤건영 의원과 동행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