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큰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17일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에서 "여야의 협공에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며 "국민을 통합해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 갈 길만 가고, 내 할 일만 하겠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입당 시기에 대해서도 "다 말씀드렸다"며 "더 이상 말씀드릴 게 없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9일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