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입당 여부엔 "각계각층 인사 만난 뒤 결정"
윤석열, 이달말 사실상 대권도전 선언할 듯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달 말 대권 도전을 사실상 공식화하기로 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정치 참여 여부를 두고 고심해온 윤 전 총장이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보여드리겠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세부적인 발표 시기는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초 사이로 유동적이라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정치 참여 선언 이후 각계 각층 인사를 만난 뒤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변인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이 예정대로 8월에 시작된다는 이준석 대표의 '정시출발론'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의 시간표와 이 대표의 시간표가 상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이와 함께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공유오피스를 빌려 사무실을 차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일반 사무실을 임대하지 않고 공유오피스를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는 윤 전 총장이 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