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전기차·조선 등 전략사업 현황 점검
최근 기업 부담 증가…정부 지원 방안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16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16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등 국내 대표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기업 주요 전략 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발전 전략, 방향 등을 모색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청와대 본관에서 주요 부처 장관과 기업인들이 참석하는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이날 경제계에서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이사,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자리한다.

최근 미국 백악관이 삼성전자를 포함한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직접 요청하는 등 기업의 부담이 커지는 만큼, 구체적인 지원 방안이 논의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인들은 세계 각국이 경쟁적으로 자국의 핵심산업을 지원하고 있고, 글로벌 공급망도 재편되고 있는 것을 토대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에게 기업인들과의 활발한 소통 강화를 지시한 이후 경제계 인사들과 소통을 강화하면서 반도체 문제 등에 대한 대응 전략을 논의해왔다.

이밖에 이 정책실장은 지난 7일 대한상의와 중소기업중앙회를 각각 방문해 최태원·김기문 회장을 각각 면담했으며, 8일에는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를 찾았다. 14일에는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했다.

이날 구자열 무역협회장은 이 실장에게 "주력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산업·통상 혁신전략을 고민하고, 민관이 긴밀히 소통해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