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2일 단일화에 합의했다.

박 후보와 이 후보는 이날 부산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선에서 필승을 거두기 위해 단일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락한 예비후보는 단일화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두 후보는 합동 토론회가 열리는 오는 25일 이전까지 단일화를 완료하기로 했다.

두 후보는 이날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과 도덕성을 갖춘 깨끗한 인물, 부산시정 리더십의 세대교체가 가능한 인물로 단일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이 후보는 박형준 후보에게 도덕적 문제가 있고 지난 총선 패배의 책임도 있다는 점을 꾸준히 주장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