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병욱 "피해가 너무 크다"
"보도할 때 당명을 꼭 기재해달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비서 성폭행 의혹에 휩싸여 자진 탈당한 가운데 동명이인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졸지에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저와 이름이 같은 국회의원의 불미스러운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며 "동료 의원의 문제라 가급적 언급을 자제할 생각이었는데 피해가 너무 크다. 특히 제 지역구 주민들께서 너무 당황하고 계시다"고 했다.

이어 "그분은 국민의힘 소속이고 저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지역구도 저는 분당이고 그 분은 포항"라며 "보도시부디 유념해서 이름 앞에 지역구나 당명을 꼭 기재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의 비서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은 지난 6일 오후 유튜브 방송에서 "김병욱 의원이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이던 2018년 10월15일 성폭행을 했다. 피해자는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모 의원의 인턴 비서이던 김모 씨, 목격자는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의원의 비서 이모 씨"라고 주장했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병욱 의원은 해당 방송 직후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 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며 "이런 자들에게 취할 수 있는 수단이 법적 대응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비판 여론이 커지자 7일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했다. 김병욱 의원은 탈당의 변을 통해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