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은 25일 "이번 임시국회 내에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반드시 처리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의장실을 방문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국회의 원만한 운영을 위해 여야가 진지하게 협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께 같은 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박 의장을 찾아가 원구성과 관련해 40여분간 논의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의장에게 "원활한 원구성에 적극적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앞서 오전에는 의장실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만나 "3차 추경 처리의 절박성과 긴박성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