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선거를 나흘 앞둔 4일 각 후보들은 당락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적 변수인 '러닝메이트 구하기'에 열중하고 있다. 특히 총선 패배로 인한 인물난과 상대적으로 짧은 경선기간 등으로 인해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영입을 두고 더욱 치열한 물밑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명수, 김태흠, 주호영 의원은 러닝메이트 선정에 여전히 힘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모두 84명의 당선인들의 표심을 가져오는 것은 물론 향후 대여투쟁을 효과적으로 수행할만한 러닝메이트를 구하기위해 치열한 영입전쟁을 벌이고 있다. 정치권에선 '좋은' 정책위의장의 기준으로 보통 '정책능력' '지역안배' '계파안배' 세가지를 꼽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내대표 후보들은 특히 정책 입안 능력을 가장 우선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원내대표 경선 당시 '뛰어난 정책통'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한 의원은 "정책위의장 제의를 출마한 모든 후보에게 받은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에도 역시 전략·정책에 뛰어나다고 알려져있어 표심을 좌우할만한 몇몇 의원에게 제안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지난 원내대표 경선 당시 심재철 당시 의원이 원내대표에 당선된데에는 러닝메이트로 '전략통' 김재원 의원을 선택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있었다. 또 21대 국회에서 180석의 슈퍼여당과의 치열한 '정책 전쟁'이 예고되는 만큼, 이번 경선에서는 정책위의장 후보의 정책 입안, 전략 수립 능력이 표심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지역 안배도 중요 이슈다. 대부분의 당선인들이 TK(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오면서 TK가 지역안배의 기준이 되고 있다. TK밖의 후보들은 TK내 인물을, 반대로 TK내 후보는 TK밖 인물을 구하고 있다. 충남 아산갑의 이명수 의원은 "3선의 영남권 당선인을 정책위의장 파트너로 고려하고 있고 어느 정도 가닥이 잡혔다"고 밝혔고, 충남 보령·서천의 김태흠 의원 역시 "영남권의 경제전문가인 재선 당선인 중 러닝메이트를 선택할 것"라고 말했다. 이날 출마선언을 한 주호영 의원도 "TK밖의 인물로 가닥을 잡았다"고 밝혔다.

계파안배는 정책위의장 선정에 있어 과거 어떤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예외없이 중요한 요인이 돼왔지만 이번의 경우 영향력이 거의 없다시피 할 것이란 분석이 있다. 총선 대패로 당내 계파 자체가 옅어졌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정책위의장의 정책입안 능력과 지역안배 두 요소가 중요해졌다는 평가다.

과거 경선 과정에서 러닝메이트를 구하지 못해 결국 도중 출마 포기를 하는 경우도 많았던 만큼 이번에도 중도하차가 발생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 통합당 관계자는 "실제 과거 중도 하차한 후보들 중 표면적으로는 '단일화'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러닝메이트를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경선을 포기했던 경우가 많았다"고 전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