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민주당은 비례 무공천으로 함께 그리고 크게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비례 정당투표 표를 포기하고 범진보 군소 정당에 비례 표를 몰아줘 사실상 이들과 ‘비례 연정’을 꾸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가오는 총선에서 민주당은 국민 이름으로 이겨야 한다”면서 “민의를 왜곡하고 선거법을 악용하는 미래한국당의 폭거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의석 몇 자리에 연연해 민주주의 파괴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담은 선거법이 통과된 순간부터 과반수 정당은 출현할 수 없다. 크든 작든 연정의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민주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단 한 명도 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성정당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단 한 명의 후보도 내지 않을 테니 민심을 왜곡하는 미래한국당을 찍지 말아 달라고 국민께 호소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지금이라도 미래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을 해산하라. 미래한국당은 스스로 해산할 수 없는 태생적 한계가 있으므로 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을)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