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월엔 경찰청과 산업부 가장 많이 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와 공공기관이 구입한 사무용품 등 일본산 제품의 공공 조달 규모가 지난 3년간 13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2017년부터 2019년 8월까지 구매한 일본 제품은 1269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422억원에서 지난해 602억원으로 42.6% 늘었다. 올해는 지난달 말까지 244억원어치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 의원은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한 올해 7월과 8월에도 정부와 공공기관이 1억5000만원어치를 구매했다고 지적했다. 공공기관을 제외한 16개 정부 부처는 일본제품 8100만원어치를 구매했다. 구매액이 가장 많은 곳은 경찰청(3201만원)이었고, 산업통상자원부(1430만원)와 국방부(952만원)가 뒤를 이었다. 산업부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대응하고 직접 협상하는부처다.

심 의원은 “구매 제품들은 특수 기관을 제외하면 대부분 사무용품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일본제품을 구매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