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대응 범정부대책지원본부 가동…특교세 17억원 지원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18일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진영 장관 주재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범정부 대책지원본부 상황점검회의를 열어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바로 직전 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을 본부장으로 중앙부처·지자체 간 협업체계를 총괄·조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는 회의에서 농식품부의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검역·방역·살처분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종합 지원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기로 했다.

또 방역현장에서는 정부 합동으로 중앙수습지원단을 꾸려 운영하고, 거점소독시설을 확충하며 능동적인 차단방역 활동을 위한 재정지원도 할 방침이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지역과 인근 지역에 특별교부세 17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지역별로는 경기 9억원, 강원 6억5천만원, 인천 1억5천만원 등이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국적으로 유행하는 등 광범위한 재난 상황에 이른 것은 아니라고 판단해 중대본으로의 격상 여부는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앞서 전날 자체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생지인 파주시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했으며 인천·경기·강원 지역에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차단방역 등 총력 대응하도록 했다.

19일 파주시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비무장지대(DMZ) 평화의길 국민참여조사단 발대식 등 행사는 취소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고 전염성과 치사율이 매우 높은 만큼 모든 지자체와 양돈농가는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이번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돼지열병 대응 범정부대책지원본부 가동…특교세 17억원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