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안보협력 우려…'韓 전략물자 北 반출' 日 주장에도 한미 같은 평가"
"한미, 언제든 한미일 협의 개최가능…日 준비 안돼"
해리스 발언엔 "제가 들은 것과 온도차"…"어떤부분 미흡했나" 반박도
김현종 "日조치, 한미일 협력훼손·美기업 타격우려…美와 공감"

3박4일간의 미국 워싱턴DC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14일 "(방미에서) 당초 생각한 목표를 충분히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잘 설명했고, 미국 측 인사들은 예외없이 이런 입장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번에 백악관 인사들, 상·하원 의원들을 두루두루 만났다.

일본의 조치가 동북아 안보협력에 미칠 영향에 다들 우려를 표했고, 개인적으로 (방미 결과에) 만족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은 "특히 (미국 측 인사들은) 한미일 협력이 훼손돼서는 안된다는 점과 반도체, 디스플레이의 글로벌 공급체계에 영향을 미쳐 미국 기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데에도 큰 우려를 했다.

우리 입장을 잘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이어 "우리 전략물자기 북한에 밀반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주장에 대해 미국 측도 우리와 같은 평가를 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차장은 또 "언론은 자꾸 미국의 중재를 요청했는지 물어보는데, 제가 직접 중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며 "미국 측 인사들이 우리 입장 충분 공감한 만큼 미국 측이 필요하다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 국무부 대변인이 어제 브리핑에서 '한미일 3국 관계강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한 것 자체가 제 답을 대신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또 "한미는 언제든 한미일 협의를 개최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일본은 아직 준비가 안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서울 모처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지금은 미국 정부가 한일관계를 중재하거나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김 차장은 "제가 워싱턴에서 들은 내용과 다소 온도 차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김 차장은 "미국 대사관이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그 이상 코멘트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정부가 추가로 할 수 있는 조치가 뭐가 있느냐'라는 물음에는 "지금 다 하고 있다"고 답했고, '방미 결과가 기대보다 미흡하다는 얘기도 있다'라는 질문에는 "어떤 면에서 미흡한지 설명해달라"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가 봤을 때는 동맹국인 미국과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했고, 국무부 대변인의 언급 등은 성과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부당했다는 데 미국도 공감했다는 뜻인가'라고 거듭 질문하자 "미국은 충분히 이해한다고 얘기를 했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취재진이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미국이 공감했냐는 취지에서 '일본의 조치를?'이라고 질문하자 "우리의 입장을 (공감했다는 것)"이라며 "말을 똑바로 알아들으라"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김현종 "日조치, 한미일 협력훼손·美기업 타격우려…美와 공감"

김 차장은 아울러 "한일관계 외에도 북핵문제, 미중관계, 중동 정세에 대해 미국과 폭넓은 의견교환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 판문점 북미 회동이 북미협상 재개를 위한 좋은 여건 마련했다는 데에도 공감했다.

한미 북핵 수석대표 간 긴밀한 논의를 이어가도록 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무역협상은 우리 경제에도 영향 미치는 만큼 미중 무역협상 동향에 대해서도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언론에서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 가능성을 보도하고 있는데, 이번 방미 때 제가 먼저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최근 동향에 대한 미측의 평가를 문의를 했던 것이고 미국 측으로부터 파병 관련 요청이나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더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한미 관계를 북핵 문제라는 하나의 프레임만 가지고 바라보는 경향이 있는데, 한미 양국은 북핵 문제 뿐만 아니라 역내 그리고 국제사회 평화의 안정 문제나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차장은 입국장에서 취재진을 만나자 미리 정리한 발표문을 취재진 앞에서 꺼내 읽어내리는 등 사전에 준비를 해온 모습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