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를 향해 “당대표가 같은 당 동지들을 수구 보수로 매도하면서, 원내대표 경선 결과의 총의를 패권주의로 보는 것은 실망스럽다”며 “수구보수 발언을 이 자리에서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손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수구 보수 세력에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며 사퇴 요구를 거부하자 손 대표 면전에 대고 사과를 요구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누가 수구보수고 누가 패권주의냐”며 “당을 위해, 또 후배를 위해 용단을 내려 달라는 게 원내대표 경선을 통해 확인된 당내 민심”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지명한 주승용·문병호 최고위원에 대해 “지명 무효 결의를 최고위원회에 긴급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당대표가 인사권을 행사할 때는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과반 의결로 시행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정책위 의장과 사무총장 인선도 최고위원회의 과반 의결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 측이 정책위 의장과 사무총장 임명을 손학규계 의원들로 채우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강력 반발한 것이다.

손 대표는 자신의 사퇴를 촉구했던 당직자 해임을 취소했다. 손 대표는 “13명의 정무직 당직자 해임을 했었는데, 취소하고 다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일 현명철 전략홍보위원장과 임호영 법률위원장, 김익환 부대변인 등을 대거 해임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