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주말 G20 순방 준비…2차 북미정상회담 전 마지막 정상외교 무대
G20서 한미정상회담 추진, 미중·미러회담도 예고…비핵화 큰 틀 진전될까
다가오는 북미회담…문대통령, 내주 비핵화 정상외교 속도전

문재인 대통령이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오는 27일부터 5박 8일간 일정으로 순방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출국을 사흘 앞둔 주말인 24일 공식 외부일정을 잡지 않고 순방 준비에 힘을 쏟았다.

특히 이번 순방은 한반도 비핵화의 중대 분수령이 될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의 마지막 정상외교일 수 있으므로 그 중요성이 한층 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재로서는 다음 주께 북미 고위급회담을 거쳐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리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그동안 주춤했던 북미 간 비핵화 대화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

이 시점에 문 대통령의 촉진자·중재자 행보는 주요 변수로 꼽힌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이번 G20 정상회의에 나란히 참석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지가 관심이다.

한미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주된 의제로 다뤄질 수밖에 없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 "한미 양측이 최대한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현지에서 결론이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빡빡한 G20 정상외교 일정 속에 별도의 회담을 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국은 물론 미국의 비핵화 협상 의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만일 회담이 이뤄진다면 문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적 비핵화 조치 노력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동시에 미국이 취할 상응 조치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문 대통령이 비핵화 방법론을 둘러싼 북미 간 이견을 좁혀 비핵화 협상의 구체적 진전을 끌어낼지 주목된다.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어떻게 진전되느냐에 따라 북미정상회담 시기는 물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한국 답방 시기 등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G20 정상회의 기간 현지에서 미중정상회담과 미러정상회담도 열릴 예정이어서 한반도 주변국이 공감하는 비핵화 로드맵의 '큰 틀'이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다가오는 북미회담…문대통령, 내주 비핵화 정상외교 속도전

정상 간 양자회담 일정 외에도 주요국 지도자들이 집결한 외교무대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끌어내는 것 역시 문 대통령에게는 중요한 과제로 꼽힌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유럽순방에 이어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도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 장치로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 완화를 논의해야 한다는 언급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유럽순방 당시 "북한이 계속 비핵화 조치를 추진하도록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중심으로 견인책에 대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북한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비핵화를 진척시키면 대북 인도적 지원이나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시점에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23일(현지시간) 남북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조사 사업에 대해 대북제재 면제를 인정하기로 해 문 대통령의 구상에 한층 힘이 실릴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제재위원회 결정에 대해 "공동조사 사업이 국제사회로부터 인정과 지지를 받은 것"이라며 "남북협력이 새로운 단계로 진입하게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일정 중에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네덜란드 마르크 뤼터 총리와의 정상회담도 포함돼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하면서 비핵화 견인을 위한 제재완화 문제를 다시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