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원은 김재경 홍문표 이혜훈 오세훈…주호영 이종구는 당연직 최고위원
"오세훈, 반기문 합류 고민중…당과 협의해 결정"


바른정당은 중앙당 창당대회를 하루 앞둔 23일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아온 정병국 의원을 초대 당 대표로 추대하기로 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창당준비위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지도부 추대안을 협의하면서 개혁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창당과정의 헌신과 선수, 지역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 위원장은 지금까지 창당에 헌신적 노력을 기울여왔고, 합리적이고 열린 의사결정을 통해 이견을 좁혀가는 민주적 리더십을 보였다"며 "바른정당의 정권 창출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맡을 초대 대표로 적임자로 판단해 만장일치로 추대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또 김재경 홍문표 이혜훈 의원을 최고위원에 추대키로 했다.

바른정당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 3인을 모바일투표로 선출하기로 했지만 초대 지도부는 추대 방식으로 결정하기로 한 바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당헌ㆍ당규에 따라 지명직 최고위원을 맡도록 했다.

원외당협위원장 대표 격을 맡아온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최고위원으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바른정당은 당 대표 1명과 최고위원 7명에 대한 인선을 마무리하고 24일 중앙당 창당까지 끝나면 창준위 체제를 벗고 공식적인 정당 업무에 돌입하게 된다.

바른정당은 추후 지도부 협의를 거쳐 청년 등 소외계층 몫인 최고위원 2명에 대한 인선 작업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장 대변인은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방식과 관련해 "아직 논의가 안돼 있다"면서도 "다만 창당 과정에서 전국에 골고루 당원을 확보하지 않은 상태여서 완전국민경선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것이 개인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오세훈 전 시장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입제안을 받은데 대해 "오 전 시장이 오늘 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반 전 총장 측으로부터 여러 차례 간곡한 요청을 받아 고민 중에 있으며, 추후 결정 시점에는 당 구성원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