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김재경·김광림·김희정·박대출, 경선 관문 통과 공천확정
김동완·김성찬·이현재·이철우·이강후도 공천 티켓 거머쥐어
경주 김석기-정수성 결선투표…이천 송석준 공천 확정


새누리당 3선 김재경(경남 진주을·3선), 재선 김광림(경북 안동), 김희정(부산 연제), 초선 박대출(경남 진주갑) 등 9명의 현역 의원이 4·13 총선 공천을 받게 됐다.

새누리당 이한구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은 13일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곳의 1차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경선이 실시된 경남 진주을에서 김재경 의원은 고교 동기인 김영호 전 감사원 감사위원, 김영섭 전 청와대 행정관을 꺾고 지역구 4선 고지를 눈앞에 두게 됐다.

안동 김씨와 안동 권씨 간 '가문의 대결'로 주목받은 경북 안동의 여론조사 경선에선 현역인 김광림 의원이 권오을·권택기 두 전직 의원을 누르고 공천이 확정됐다.

김희정 의원도 부산 연제에서 이주환 전 시의원과 진성호 전 의원을 꺾어 '여성 3선 의원'이 유력해졌다.

이철우 의원은 경북 김천에서 송승호 전 월간조선 취재팀장을 제치고 경선 관문을 통과했다.

진주을과 마찬가지로 고교 동기에다 언론계 출신끼리의 대결로 이목을 끈 진주갑에선 현역인 초선 박대출 의원이 재선 의원을 지내고 복당한 최구식 전 의원을 누르고 공천장을 거머쥐게 됐다.

이 밖에 김동완(충남 당진), 김성찬(경남 창원진해), 이현재(경기 하남), 이강후(강원 원주을) 등 초선 현역 의원들도 경선 여론조사에서 상대 후보를 누르고 공천을 따냈다.

3파전으로 경선이 치러진 경북 경주는 정수성 의원과 김석기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역시 3파전이던 충북 제천·단양도 권석창 전 익산지방국토관리청장과 엄태영 전 제천시장이 결선투표를 치른다.

경남 창원의창의 초선 박성호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비례대표 윤명희 의원은 지역구로 도전한 경기 이천에서 각각 낙천해 새누리당 현역 가운데 첫 경선 탈락자로 기록됐다.

창원의창에서는 박완수 전 창원시장이, 이천에서는 송석준 전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이 현역 의원들을 물리치고 공천을 확정 지었다.

이로써 새누리당의 현역 공천 탈락자는 '컷오프'된 김태환(경북 구미을·3선), 강길부(울산 울주·3선), 박대동(울산 남을·초선), 김정록(비례대표·초선) 의원에 이어 6명이 됐다.

이 밖에 서울 동대문을은 박준선 전 의원, 중랑을은 강동호 당협위원장, 경기 의정부갑은 강세창 전 시의원, 안양동안갑은 권용준 해피나라요양원 이사장, 광명을은 주대준 전 선린대 총장, 경북 구미갑은 백승주 전 국방부 차관, 제주 제주갑은 양치석 전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이 공천됐다.

이한구 위원장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지역 5차 발표에 대해) 지금 전망으로는 오늘 내로 끝낼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며 대구를 포함해 "굉장히 힘든 지역만 (심사)한다. 굉장히 복잡한 데를 하기 때문에 자신을 못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현혜란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