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 해상사격구역을 선포한 가운데 인천과 서해 5도를 잇는 여객선은 정상 운항 중이다.

31일 인천항 운항관리실에 따르면 인천∼백령 하모니플라워호(2천71t급)는 이날 오전 8시 50분 승객 367명을 태우고 인천 연안부두를 출발, 낮 12시50분 백령도에 도착할 예정이다.

하모니플라워호는 오후 2시 백령도를 출항, 오후 6시께 인천 연안부두에 돌아올 예정이다.

소청·대청도를 경유하는 인천∼백령 항로에는 평소 총 3척의 여객선이 매일 왕복 운항했지만 데모크라시5호(396t급)와 씨호프호(350t급)는 선박 점검 중이어서 이날 운항하지 않았다.

인천∼연평 항로의 유일한 여객선인 플라잉카페리호(500t급)는 이날 오후 1시 인천 연안부두를 출발, 오후 3시 연평도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여객선은 오후 3시30분 연평도를 떠나 오후 5시 30분 인천으로 귀항할 예정이다.

합참은 "북한이 서남전선사령부 명의로 해군2함대에 전화통지문을 발송해 오늘 중 해상사격훈련을 할 것이라고 통보했다"며 "해상사격구역은 백령도 NLL 북쪽에서 연평도 북쪽 대수압도 인근까지 7개 구역"이라고 밝혔다.

우리 군은 사격훈련 지역이 비록 NLL 이북이지만 주민과 선박 안전을 위해 사격훈련 구역으로 접근을 금지하는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