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16일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부정투표 사건과 관련, 이석기·김재연 통진당 의원에 대해 제출된 자격심사안을 특위 산하 민간 윤리자문위원회로 회부했다. 이날 회의에선 새누리당 소속 의원 전원 명의로 제출된 ‘이석기 제명안’을 병합심사할지가 최대 관심사였으나 여야는 공방 끝에 20일간의 숙려기간을 거쳐 상정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회의가 시작되자마자 여야는 이 의원의 징계안을 자격심사안과 병합 심사할지를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남경필 새누리당 의원은 “이 의원 징계안도 (오늘) 심의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적 관심사가 집중돼 있고 워낙 내용이 충격적이어서 과연 함께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현재 국정원이 수사 중이고 머지않아 검찰이 기소 여부를 결정할테니 결과를 지켜보고 심사해도 늦지 않다”며 “길어도 15일 뒤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되는데 15일을 못 기다리고 윤리 문제로 오도해 같이 심사해야 한다는 데 아연실색한다”고 말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