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은 29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대북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연 의원과 안동섭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정세의 불안정성을 불식하는 동시에 북한 장거리 로켓 기술을 이용한 인공위성 발사 이후 제기되는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대북특사를 즉각 파견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북특사가 파견되면 박 당선인이 제기했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통한 남북관계 정상화' 문제와 더불어 3차 핵실험을 포함한 북한의 국가적 중대조치 예고 등 위태로운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북한과 협의해야 한다"면서 "또 남북정상회담 성사 방안도 협의하고 지속적인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 중요한 가교역할도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북핵관련 한반도 정세와 대응 과제'란 주제로 열린 진보당 주최 토론회에서 박경순 진보정책연구원 부원장은 "북미 역량관계가 근본적으로 바뀌면서 북한은 그간의 방어적 평화전략에서 '공세적으로 전환'했다"며 "보수적이고 안보지상주의에 치우친 박근혜 정권이 대결구도를 타개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나설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분석했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박근혜 정부가 출범하면 대체로 '이명박-오바마 커플'의 한미간 밀월관계가 지속되고 대북정책도 유사한 기조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며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실용적 균형외교 회복ㆍ중국 협력 확보 ▲핵실험 억제ㆍ북핵문제 주도적 해결 ▲선군정치보다 선경(先經)정치 유도 등을 제안했다.

한편 진보당은 오전 의원총회에서 김재연 의원을 공동 원내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