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4일 `진승현 게이트' `정현준 게이트' `이용호 게이트'를 현정부의 3대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 "이들 사건 모두에국정원이 깊숙이 개입됐음이 드러났다"며 특검제를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추진키로 했다.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은 이날 총재단 회의에서 "국정원이 자기 할 일을 하지않고 엉뚱한 일에만 개입하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앞으로 특검을 통해 이 문제에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에 당력을 결집할 생각"이라고 보고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성명에서 "국정원 고위간부의 `진승현 게이트'로비창구인 김재환씨 린치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정현준 게이트' 관련 1천만원 수수의혹이 제기됐다"며 "이는 현정부 3대 권력형 비리사건에 국정원이 개입됐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또 "3대 게이트는 국가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서로 돕고 덮어준 총체적 권력비리 사건들이며 배후에 거대한 몸통이 존재함이 확실시된다"며 "따라서이들 3대 게이트는 원점에서 재수사돼야 하며 대통령은 관련자를 즉각 해임하고 진상조사를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