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향군인회장 출신인 민주당 장태완 최고위원이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론과 달리 국가보안법 개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현행 보안법을 항구적으로 개정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북한의 동향이나 국민여론을 감안할 때 현 시점은 개정할 때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장 최고위원은 또 "북한은 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강도높은 지상군 훈련을 실시해 ''대화는 대화, 군사는 군사''라는 인식을 표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