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중동 3개국 순방(15~22일) 수행팀에서 복수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청와대는 이런 사실을 숨기다 언론의 확인 요청이 있고 나서야 시인했다. 귀국 엿새 만이다. 그러면서 “국가 안보사항이어서”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가는 상황에서 일일이 공개하는 게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고기록을 경신하는 위기인데, 청와대에서 나온 발언인지 듣는 이들의 귀를 의심케 할 정도다.

현행 예방접종완료자 관리 지침은 확진자 발생 시 직·간접 접촉자들에게 곧바로 알리고 검진과 자가격리 등 엄격한 통제지침을 따르도록 강제하고 있다. 확진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등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뿐 아니라 전용기를 함께 탄 공무원 기자 등 약 150명에게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 지침대로라면 전원에게 알리고 조치를 취하는 게 맞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확진 사실을 숨기는 등 지침을 깡그리 무시했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하루 확진자가 연일 1만 명 이상 나오는 비상시국이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국민에게 설 귀향도 자제하라고 권고한 정부다. 이런 판국에 청와대가 방역지침을 어겼다니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더구나 지난 2년간 광화문 집회 주동자들을 ‘살인자’라고 부르는 등 ‘공포 방역’을 주도해 온 게 청와대다. 그 서슬에 대다수 국민과 자영업자는 기본권 침해와 생존권 위협에도 묵묵히 방역지침을 따랐다. 그렇게 고무줄 방역지침으로 국민을 들들 볶으면서 정작 자신들은 간단히 지침을 무시한 것이다. 내로남불도 이런 내로남불이 없다.

청와대가 확진 사실을 숨기기 위해 늘어놓은 거짓말도 혀를 차게 만든다. 대통령의 뜬금없는 자가격리에 대해 “방역 지침이 바뀌어서”, 신년 기자회견 취소는 “오미크론 대응 강화를 위해서”라고 둘러댔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 꼴이다.

왜 이런 무리수를 뒀는지는 어렵지 않게 짐작 가능하다. 오미크론 확산 등으로 어수선한 상황에 대통령이 해외 출장을 강행한 데다 석연치 않은 이유로 예정된 정상회담 일정까지 취소됐다. 여기에 확진 사실까지 알려질 경우 예상되는 ‘외유성 출장’ 공세를 걱정했을 게 불견시도(不見是圖)다. 청와대는 왜 숨겼냐는 질문에 “숨기려고 한 게 아니다. 물어봤으면 알려줬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지난 5년간 국정운영도 매사 이런 식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