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영유아 파라인플루엔자 확산…"코로나19와 증상 비슷"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파라인플루엔자`가 최근 부산지역에서 유행해 주의가 요구된다.

24일 의료계, 지자체 보건소 등에 따르면 최근 부산지역에 파라인플루엔자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낮과 밤 기온 차가 큰 환절기에 주로 유행하는 파라인플루엔자는 일반적으로 5세 미만 아동이 많이 감염되며 이중 1세 미만이 절반 이상이다.

파라인플루엔자에 걸리면 일반적인 호흡기 증상처럼 콧물, 기침 등을 동반한 열 증세를 보인다.

또 상부 기도에 생긴 염증으로 정상적인 호흡이 어려운 크룹(Croup)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그런데 최근 환절기가 다가오자 부산지역 영유아들 사이에서 파라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모양새다.

실제 호흡기감염 증상을 보여 대학병원에 입원하거나 아동병원을 찾는 이들 대부분 파라인플루엔자에 걸린 사례다.

이 때문에 유치원·어린이집에 등원하는 학생이 절반이 채 되지 않는 경우도 다반사다.

파라인플루엔자는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해 주의가 필요하다.

정진아 동아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대증요법으로 치료하는 파라인플루엔자는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 가정에서도 나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꼭 병원을 찾아야 한다"며 "손 씻기, 마스크 쓰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고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잘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