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두 번째 미니앨범 `카르마` 4주 활동 성료…‘첫 빌보드 진입’ 성과



`판타지돌` 킹덤이 미니 2집 활동을 성황리에 마무리하고, `킹메이커(팬덤명)`에게 빠른 컴백을 약속했다.

28일 GF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킹덤(무진, 루이, 단, 치우, 아서, 아이반, 자한)은 지난 1일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2. 치우`(History Of Kingdom : PartⅡ. Chiwoo)의 `카르마(KARMA)`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다음 앨범 준비에 들어간다.

발매 당일 Mnet `엠카운트다운`를 시작으로 KBS2 `뮤직뱅크`, MBC `쇼!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 각종 음악 방송에 연이어 출연한 킹덤. 이들은 지난 23일 아리랑TV `심플리케이팝`까지 4주간 웅장한 무대로 K팝계에 그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판타지돌`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킹덤은 매 무대 영화를 보는 듯한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신인이라 믿기 어려운 무대 장악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일곱 왕국에서 온 일곱 명의 왕`이란 의미의 팀명처럼 거대한 세계관도 함께 주목받으며, 벌써부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그 결과 킹덤은 각종 글로벌 차트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타이틀곡 `카르마`가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8위에 이름을 올린 것. 더욱이 2021년 데뷔 남자 아이돌 그룹 중 차트 진입은 킹덤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킹덤은 미국과 멕시코의 아이튠즈 댄스 차트 1위를 비롯해 한국, 프랑스, 영국, 일본 등 25개국의 아이튠즈와 애플뮤직 각종 차트 상위권에 진입했다. 신인 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북미에서 가파른 인기 상승세를 보이는 등 명실상부한 `4세대 아이돌 최대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해외 유력 매체들의 관심도 이어졌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서 킹덤을 비중 있게 다루는가 하면, 롤링스톤 인디아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비롯한 각종 해외 매체들의 인터뷰는 킹덤의 전 세계적인 화제성을 입증하기 충분했다.

킹덤은 "첫 컴백, 열심히 준비했는데 벌써 끝이라니 아쉽다"며 "지난 한 달 함께해준 `킹메이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 오래 기다리지 않게 곧 돌아오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킹덤은 오는 7월 31일부터 8월 8일까지 총 4회에 걸친 온라인 팬사인회와 스타티비 `아이돌 리그` 등 각종 방송, 온라인 콘텐츠를 통해 지속적으로 팬들과 소통하며 활동 마무리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