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기 무섭다`…먹거리 물가 30년 만에 최고 상승

올해 상반기 농축수산물 물가가 10% 넘게 오르며 3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반기 내내 작황 부진과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가 이어지며 서민들의 밥상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울해 1~6월 농축수산물 물가지수는 전년 누계 대비 12.6% 뛰어오르면서 2011년(12.5%) 이후 10년 만에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상반기 기준으로 1991년(14.8%)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월간 기준으로 봐도 지난달 농축수산물은 10.4% 오르면서 올해 1월부터 6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상승률을 이어갔다.

품목별로 보면 파가 올해 상반기 156.6% 급등해 1994년 이후 27년 만의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파는 연초 한파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가운데 지난해 가격이 급락했던 기저효과가 작용하면서 상반기 `파테크(파 가격이 비싸서 집에서 직접 재배해 먹는 것)`라는 신조어를 낳을 정도로 가격이 튀어 올랐다.

사과(54.3%) 역시 1999년 이후 22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외 배(47.0%), 복숭아(43.8%), 감(22.0%) 등 기타 과실류와 마늘(45.7%), 고춧가루(34.9%) 등 향신료도 가격이 크게 올랐다.

최근 가격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는 달걀의 경우 38.9% 올라 2017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만 2억개가 넘는 계란을 수입하며 가격 안정에 힘을 쏟고 있지만 아직은 뚜렷한 안정세가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다.

이처럼 상반기 농축수산물 물가가 뛴 것은 각종 가격 상승 요인들이 한꺼번에 겹쳤기 때문이다.

기상 여건 악화에 따른 농산물 작황 부진이 이어졌고, AI 이후 산란계 마릿수가 줄어드는 등 계란 생산 기반도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문제는 농축수산물 물가가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된다는 점이다.

매일 식탁에 올라가는 농축수산물 물가가 뛰면 체감 물가 상승률은 실제 물가 상승률보다 더욱 커질 수 있다.

다만 정부는 하반기부터는 농축수산물 가격이 안정될 것이라 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봄 작형 출하로 6월 농산물 가격이 4개월 연속으로 전월 대비 하락하면서 상승세가 둔화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농축수산물 가격은 3분기 계란 공급량 회복과 4분기 곡물·과실류 수확기 도래에 따른 공급 회복으로 점차 하향 안정화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전체 소비자물가지수는 올해 상반기 1.8% 올라 2017년(2.1%) 이후 4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