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부부 만난 이승연 "사진 찍을 뻔"…왜?

배우 이승연이 JYP 수장 박진영과 우연한 만남을 가졌다.

이승연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나 오랫만에 만난 진정한 천재 JYP. 1992년 `특종 티비연예` 나도 데뷔, 진영씨도 데뷔. 그 긴 팔과 다리로 멋진 댄스와 함께 `날 떠나지마`를 부르던 진정한 꾼 애기 박진영의 모습이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박진영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이승연은 "우연히 레스토랑 옆자리에서 만남. 와이프와 와인 한 잔 도란도란, 그 모습이 너무 예뻐 사진 찍을 뻔. 반가운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승연은 2007년 2세 연하의 재미교포 패션사업가와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박진영은 지난 2013년에 결혼,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