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 타고 바다 한 가운데서 즐기는 망중한”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 프라이빗 요트 패키지 출시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가 오는 10월 31일까지 이국적인 분위기의 휴양을 꿈꾸는 이들을 위해 에메랄드 빛 바다 위 요트에서 제주 경관을 즐기며 럭셔리한 선상 파티를 만끽할 수 있는 프라이빗 요트 패키지를 선보인다.

세계 3대 럭셔리 요트 중 하나로 최고급 호화 요트만을 생산하는 이탈리아 아지무트사의 15인승 규모 아지무트85 요트 투어가 포함된다.

위미항에서 출발해 각종 상록수와 180여 종의 희귀식물, 450종의 난대 식물이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절경을 뽐내는 섶섬, 아열대성 어류들과 63종의 각종 희귀 산호들이 자라 국내 최고의 수중생태계의 보고로 불리는 문섬 등을 돌아본다.

샌드위치, 콥샐러드를 비롯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핑거푸드와 하프 보틀 와인 등으로 구성된 피크닉 세트가 제공돼 프라이빗 선상 파티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낚시를 즐길 수 있도록 낚시 용품을 대여해줘, 7월과 9~11월 사이에는 참돔, 돌돔, 벵에돔(흑돔) 등 돔을 낚는 행운이 따를 수도 있다.

기상 상황에 따라 요트 투어가 불가능할 시에는 프렌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밀리우의 2인 디너 코스와 스파 아라의 커플 스파로 대체될 수 있다.

아울러 편안한 휴식을 위한 수페리어 객실 1박과 조식 뷔페 2인,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실내외 수영장 이용, 여행의 피로를 풀어 줄 사우나 이용 등의 혜택이 포함된다. 또한 기능성 비치 타올 브랜드 독앤베이의 비치 타올 1개를 선물로 증정한다.

이 패키지는 투숙일 7일전까지 예약 가능하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