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주식 관련 사채 행사 규모가 전분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1분기 주식 관련 사채의 행사 건수가 1,754건으로 직전 분기 대비 19.7%, 행사 금액은 9,663억원으로 19.2% 각각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주식 관련 사채는 일정한 조건에서 주식으로 전환 또는 교환할 수 있는 채권을 의미한다. 전환사채(CB), 교환사채(E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이 이에 포함된다.

먼저 행사 건수로는 CB가 가장 많은 1,238건이 행사돼 전 분기보다 28.2% 증가했고, EB는 45건으로 같은 기간 60.7% 늘었다. BW는 471건으로 전 분기와 행사 건수가 같았다.

행사 금액의 경우 CB가 8,480억원, EB가 621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각각 20.3%, 68.8% 증가한 반면, BW는 562억원으로 18.7% 감소했다.

1분기 주식 관련 사채 행사 금액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HMM으로 2,337억원(CB)을 기록했으며, GS건설과 키움건설이 각각 545억원(CB), 536억원(CB) 등으로 뒤를 이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BW에서 284억원 어치의 권리 행사가 이뤄졌다.

1분기 CB·EB 등 행사건수 `급증`…전분기대비 20%↑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