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표, ‘박하선의 씨네타운’서 빠져드는 입담 대방출로 ‘팬심 저격’



배우 정은표가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정은표는 2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출연했다.

이날 정은표는 영화 ‘고백’에서 연기호흡을 맞춘 하윤경과 함께 출연해 영화 소개와 자녀 교육 팁을 공개하며 관심을 끌어 모았다.

특히 그동안 사극에서 많은 역을 맡았던 정은표는 “나도 멋있는 역을 해보고 싶다”며 웃음을 자아내는 것은 물론, ‘고백’을 소개하며 “아이들 때문에 이 영화에 애착이 더 간다”고 출연소감도 밝혔다.

이외에도 정은표는 “이 곡을 듣고 공부를 열심히 하면 좋겠다”는 이유와 함께 고등학교 3학년인 아들이 좋아하는 윤종신의 ‘고속도로 로망스’를 신청하며 자녀에 대한 남다른 사랑까지 자랑했다.

현재 정은표는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활약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