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5일 "코스피가 당분간 강한 반등세를 이어갈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자신의 보고서에서 "아직 제반 상황의 개선은 제한적이나, 시스템 위기를 차단하기 위한 기제들이 나오기 시작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연준이 무제한적 양적완화와 회사채 매입을 하기로 하고, 한국 정부도 대규모 재정 부양책을 실시하기로 한 점을 주목한 것이다.

박 연구원은 특히 정부가 내놓은 금융시장 안정 방안 중 하나인 `증시안정펀드`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 연구원은 "이번에 조성될 증시안정펀드는 국내 대표 지수 관련 상품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매수 주체가 사라진 탓에 거래가 얕아 낙폭이 커지는 부작용이 상당했는데 이를 완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24일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 이후 투신권에서 1조719억원 규모의 코스피 선물 매수세가 유입됐다"며 "이는 향후 국내 증시에 대한 시각이 일부 긍정적으로 선회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