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카드·한화손보, 주총서 신임 CEO 선임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왼쪽),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오른쪽), 강성수 한화손해보험 대표(아래).

삼성생명과 삼성카드, 한화손해보험이 오늘(19일) 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대표이사를 각각 선임했다.

삼성생명은 주총에서 전영묵 사장의 선임안을 의결했다.

전 사장은 삼성생명 투자사업부장과 자산운용본부 상무 등을 거쳐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 삼성자산운용 대표를 역임했다.

이날 삼성카드 대표이사로 선임된 김대환 전 삼성생명 부사장은 삼성생명 입사 후 마케팅전략그룹 상무, 경영지원실 상무, 경영지원실 전무 등을 지냈다.

한화손해보험 주총에서는 강성수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강 대표는 한화 경영기획실 상무와 전무, 재무담당 부사장 등을 거쳤다.

삼성생명과 삼성카드 대표의 임기는 3년, 한화손보 대표는 2년이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