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박원순 서울시장, 코로나19 대책 긴급 협의

중소기업중앙회는 2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코로나19 확산 억제와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두 기관은 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을 비롯한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현 위기 극복은 물론 향후 내수활성화 등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서도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차 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중소기업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중소기업들도 국가적 위기극복에 누구보다도 앞장설 것"이라며 "협조와 더불어 코로나 사태로 인한 중소기업들의 경영난이 심각한 만큼 과감하고도 강력한 경제회복 정책 또한 시급히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 사태가 예상보다 심각하고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이미 지난 달부터 김기문 회장이 직접 나서 `코로나19 중소기업대책본부`를 자체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