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ICT 업계의 피해에 대해 실질적 지원방안이 마련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오늘(14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ICT 분야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대표들을 만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등 지원 필요사항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지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최 장관은 국내 ICT 업계의 대중국 수출입의존도가 30~40% 에 이르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업력이 짧고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어려움이 클 것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어 "글로벌 벨류체인에 대한 충격에도 우리 ICT 산업이 튼튼하게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는 ‘제2차 ICT 대응반 회의’를 통해 ICT업계 지원방안을 구체화 할 것이며, ICT업계의 글로벌 밸류체인 연구에도 착수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날 자리에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를 비롯해 5개의 유관기관과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11개 업체가 참석했다.
최기영 장관 "ICT 업계 피해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되도록 힘쓸것"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