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심은경, 고수에 싸늘한 ‘눈빛 비난’ 포착



‘머니게임’ 고수와 심은경의 갈등이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시청자들의 탄탄한 지지를 기반으로 명드 반열에 오른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이 9회 방송을 앞둔 12일 고수(채이헌 역)-심은경(이혜준 역) 사이의 균열을 암시하는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지난 ‘머니게임’ 8회에서는 허재(이성민 분)가 경제부총리 내정자 자리를 꿰차고, 그동안 허재에게 반기를 들어온 채이헌이 돌연 ‘허재라인’을 타고 기재부에 복귀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이에 채이헌을 믿고 그에게 허재의 비리 증거를 건넨 바 있는 이혜준은 채이헌의 배신을 의심하기 시작한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고수와 심은경의 냉랭한 투샷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시선을 빼앗는 것은 고수를 노려보는 심은경의 싸늘한 눈빛. 실망감과 분노가 뒤엉킨 심은경의 눈빛이 마치 날카로운 송곳 같다. 이에 고수는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고개를 떨구고 서있어, 극중 고수가 정말로 심은경을 배신한 것인지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그 동안 고수와 심은경은 서로를 지지해주는 따뜻한 선후배이자, 우리나라 경제를 지키기 위해 거대한 모피아와 사투를 벌이는 동지로서 활약해왔다. 두 사람을 가리켜 시청자들은 ‘응원할 수 밖에 없는 이 시대의 경제히어로’라 부르며 뜨거운 지지를 보내고 있을 정도. 따라서 심은경이 정말로 고수에게 등을 돌릴지, 고수-심은경의 균열이 대한민국의 국운에 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tvN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 12일 밤 9시 30분에 9회가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