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의 특허기술 '퀀텀로직 서라운드'
-제네시스와 공동 개발한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 최초 적용


하만인터내셔널코리아가 제네시스 GV80에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음향 기술이 적용됐다고 21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18개의 스피커를 최적의 위치에 배치한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은 파워풀한 저음, 왜곡 없이 자연스러운 중음, 명료한 고음을 제공하며 보다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표현한다. 특히 전방에 위치한 센터 어레이 스피커와 러기지 트림 상단부의 서라운드 스피커는 사운드 스테이지를 향상시키고 앞좌석 아래에 위치한 서브우퍼가 깨끗한 베이스를 만들어낸다.

제네시스 GV80, 하만의 소음 제어 기술 적용


렉시콘 서라운드 기술의 최고 정점인 '퀀텀로직 서라운드(QLS)'는 모든 음악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소리를 최소 단위로 분석하고 재해석한 후 입체음향으로 재구성해 안정된 음향을 제공하는 하만의 독자적인 특허기술이다. 세 가지 청취모드로 제공되어 레퍼런스 모드, 관객모드, 무대모드로 변경 가능하다.

GV80에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노면에 의해 발생된 타이어의 진동이 서스펜션과 차체를 통해 실내로 전달돼 발생된 노면소음을 4개의 가속도계와 실내에 장착된 8개의 마이크를 통해 제어기로 송신하고 이를 통해 반대 위상의 제어음을 생성해 스피커로 출력해 상쇄시킴으로써 최상의 실내 정숙성을 제공한다. 특히 하만의 특허 기술인 '트루 오디오' 기술을 더해 실내 오디오가 소음 제거 원리에 영향을 받지 않고 최상의 사운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제네시스 GV80, 하만의 소음 제어 기술 적용


또 외장앰프로 수신되는 운전 정보를 이용해 가상의 엔진음을 실내 스피커를 통해 재생해 운전자에게 주행의 즐거움을 주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 역시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즐길 수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국토요타, GR 수프라 출시...7,380만원
▶ 슈퍼레이스, 토요타 수프라 보디 입는다
▶ [시승]사활을 걸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 FCA코리아, "3분기 픽업 글래디에이터 투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