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양수발전소 최종 후보 부지에 `충북 영동·강원 홍천·경기 포천` 3곳 선정

-신규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부지 영동·홍천·포천 선정

-제8차 전력수급계획 따라 2029년~31년까지 순차 준공

-주변지역 지원금·건설인력 유입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한국수력원자력이 추진 중인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로 충청북도 영동군, 강원도 홍천군, 경기도 포천시 등 3개 지역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영동군에는 500MW, 홍천군에는 600MW, 포천시에는 750MW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됩니다.

14일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지난해 10월 인문사회, 환경, 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를 중심으로 부지선정위원회(위원장 : 강태호 동국대 교수)를 구성한 가운데 위원회는 7개월간 후보부지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 마련, 부지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수용성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3곳을 후보부지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수원은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 양평, 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자율유치 공모를 진행했으며 봉화와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한 바 있습니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며,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오는 2029년, 2030년, 2031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날 오후 한수원은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후보부지 지자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동군, 홍천군, 포천시와 ‘양수발전소 건설,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한수원과 지자체들은 협약을 통해 앞으로 양수발전소 건설사업을 비롯해 이주민 지원사업, 주변지역 상생발전사업 등이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입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후보부지 지역 주민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를 드리고, 아쉽게 미선정된 지역에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건설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 가동기간동안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되며, 협력업체와 건설인력 유입 등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수원은 설명했습니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 놓은 뒤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입니다.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하고, 전력계통 안정화 등의 역할을 수행합니다.
新양수발전소 최종 후보 부지에 `충북 영동·강원 홍천·경기 포천` 3곳 선정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