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로 약해진 우리 아이 면역력 주의보

온 국민이 미세먼지로 힘들어 하고 있는데 우리 아이는 괜찮을까? 한의학의 고전인 황제내경에는 "바깥 날씨가 춥고 덥거나 갑자기 비바람이 몰아쳐도 몸이 허약하지 않으면 병들지 않는다"라고 한다.

이에 대해 부산 어린이한의원 도원아이 열자비한의원 안영민 원장은 미세먼지나 독감과 같은 계절적 영향이 있을 때 우리 아이 면역력 상태가 드러나게 마련이라며 "면역력"에 대해 끊임없이 강조한다. 체질이 허약하고 몸의 균형이 깨어지면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병에 걸리기 쉽다는 뜻이다. 요즘처럼 미세먼지 때문에 걱정인 시기에는 꼭 명심해야 하는 말이기도 하다.

봄만 되면 특히 식욕이 떨어지고 피로감을 많이 느끼는 아이들은 이때 호흡기 질환으로 고생을 하는 경우가 많다. 건강한 아이들은 봄에도 콧물만 조금 흘리다가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호흡기가 약한 아이들은 폐렴, 기관지염 등으로 입원을 자주 하거나 중이염 축농증 등 만성질환으로 오랜 기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안영민 원장은 이렇게 봄철에 약한 아이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봄철에 약한 아이들은 체내에 영양분이 부족해 이를 채워주어야 합니다. 봄은 겨울에 사용된 영양분을 충분히 보충해둬야 건강하게 날 수 있는 계절이기에 봄기운과 햇살을 받은 봄채소를 많이 먹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봄채소에는 나른하고 쳐진 아이에게 심장과 간의 기운을 도와주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이 들어있고, 특히 채소의 새순에는 양의 기운이 풍부하여 몸 안의 자연치유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렇게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겨울동안 움직이지 않아 약해진 근육을 단련시켜주는 운동을 시켜 주는 것이다.

그리고 호흡기에 좋지 않는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다. 차가운 음식은 폐 기운을 상하게 하기 때문에 기침이 나고 가래가 있을 때에는 냉수 음료수뿐 아니라 즙이 많은 과일도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어린이한의원에 내원하는 어머니들께서 자주 질문하시는 것 중에 아이 체질에 맞는 음식이 무엇인가 라고 하는 것인데 이땐 몸의 좋은 음식을 많이 먹는 것보단 나쁜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 더 좋다고 강조한다.

봄철에는 식욕이 떨어져 아이들이 잘 먹지 않으려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입에 맞는 단 음식, 과자, 등으로 대신 하려고 하지 말고 아이의 약해진 소화력을 회복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식품으로 자주 먹이시는 홍삼제품도 열이 많은 체질의 아이에게는 오히려 몸에 부담이 될 수 있으니 전문가의 상담 이후 체질에 따라 복용 시키는 것이 좋다. 잘 먹고 잘 자고 대, 소변이 편하면 아이의 면역력이 강해질 것이고 바깥의 나쁜 기운도 침범하지 못한다. 이것이 우리 건강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